영원한 지금 연속되는 생과 사, 제어할 수 없지만 함께 살아간다 / Continuous Life and Death at the Now of Eternity, Cannot be Controlled but Live Together

teamLab, 2020,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영원한 지금 연속되는 생과 사, 제어할 수 없지만 함께 살아간다 / Continuous Life and Death at the Now of Eternity, Cannot be Controlled but Live Together

teamLab, 2020,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꽃이 끝없이 피고 지며, 탄생과 죽음을 영원히 거듭한다. 꽃은 사람들이 만지면 지고, 가만히 있으면 평소보다 많이 태어난다.

현실의 시간의 흐름에 따라 피어나는 꽃의 종류는 매일 변해 간다. 작품 속 세상은, 설치된 장소에 해가 뜨면 밝아지고, 해가 지면 따라서 어두워진다.
 
감상자가 존재하는 현실의 시간, 도시의 시간, 꽃의 생사가 반복되는 시간. 각각 다른 시간이 신체, 도시, 그리고 작품 세계에 연결되어 교차하여 쌓여간다. 작품 공간은 서로 다른 시간과 공간이 겹쳐진 것이다.

작품은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실시간으로 그려져 간다. 사전에 기록된 영상을 재생하는 방식이 아니며 이전의 상태가 되풀이되는 경우도 없다. 사람들의 움직임의 영향을 받아들여 끝없이 변화해 간다. 지금 이 순간의 장면은 두 번 다시 볼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