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떼, 덧없는 생명

teamLab, 2020,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나비떼, 덧없는 생명

teamLab, 2020, Interactive Digital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이 공간은 사람들이 없을 땐 깜깜하고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공간에 들어서서 가만히 있으면, 발밑과 벽에 댄 손에서 나비떼가 태어나 날아다닌다. 나비떼는 사람들이 만지면 죽고 만다.


이 공간에서는 사람들에게서 태어난 나비들만이 날아다닌다. 사람들이 만들어낸 나비보다 사람에 의해 죽는 나비의 수가 많아지면 이 작품은 사라지고 만다. 


작품은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실시간으로 끊임없이 그려진다. 기록된 영상을 재생하는 것도, 이전 상태를 복제하는 것도 아니다. 작품은 사람들의 움직임에 영향을 받으며 영원히 변화한다. 지금 이 순간의 장면은 두 번 다시 만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