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ating Flower Garden; 꽃과 나와 하나의 뿌리, 정원은 나와 하나의 몸 / Floating Flower Garden; Flowers and I are of the Same Root, the Garden and I are One

teamLab, 2015, Interactive Kinetic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Floating Flower Garden; 꽃과 나와 하나의 뿌리, 정원은 나와 하나의 몸 / Floating Flower Garden; Flowers and I are of the Same Root, the Garden and I are One

teamLab, 2015, Interactive Kinetic Installation, Endless, Sound: Hideaki Takahashi

사람들의 움직임에 맞춰 떠다니는 꽃들로 가득 채워진 정원.

사람이 있으면 꽃들이 위로 올라가고, 사람이 없으면 내려온다. 공간은 꽃들로 가득하지만, 꽃이 올라가면 사람을 중심으로 반구형의 공간이 생긴다. 그래서 꽃들로 가득한 공간을 자유롭게 거닐 수 있다. 작품 속에서 타인과 만나면 각자의 공간들이 연결되어 하나가 된다.

선(禅)에서의 정원은 산속의 대자연과 일체화하기 위해 수행하던 선종의 승려들이 단체로 수행하기 위해 탄생한 장소로 알려져 있다.
중국 선종의 공부안독 중에 ‘남전일주화(南泉一株花)’라는 것이 있다. 옛날에 육긍대부라는 사람이 있었다. 육긍대부가 남전화상에게 승조(僧肇)의 <조론(肇論)>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을 읊으며 이렇게 물었다. “‘천지와 나와 하나의 뿌리요, 만물은 나와 한 몸이다’, 참으로 훌륭한 말이지 않습니까.” 이에 남전화상은 “요즘 사람들은 이 꽃 한 송이를 마치 꿈을 꾸는 것과 같이 보고 있는듯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본 작품은 사람들이 꽃들 속에 파묻혀 정원과 하나가 되는 곳이다. 사람과 정원이 하나가 됐을 때, 사람이 꽃을 보면 꽃 또한 사람을 본다. 그 순간, 비로소 처음으로 사람이 꽃을 바라보게 되는 것은 아닐까.

공중에서 피어나는 꽃들은 난초과의 착생란이다. 난초과 식물은 착생식물이 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은데, 착생란은 흙이 없는 곳에서 살며 공기 중의 수분을 흡수한다. 본 작품의 꽃들은 공중에서 살아가며 하루하루 성장해 이윽고 꽃망울을 터트린다.
난은 지구에 가장 마지막으로 나타난 식물로 알려져 있다. 흙 위가 이미 다른 식물들로 덮여있어, 난은 다른 식물들이 없는 바위나 나무 위 등에서 살 수 있게 진화했다. 단기간에 적응, 확산되어 야생종만 25000~30000종이 있다고 하며, 식물 중 가장 종류가 많다. 하지만 개발에 의한 자생지의 소실 및 남획으로 인해, 많은 종의 난이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난초과 식물의 종자는 먼지만큼 작고 배(胚)는 미숙한 상태이며, 배유(필요한 양분을 공급하는 조직)가 없고 대부분 저장양분을 갖고 있지 않다. 자연 상태에서 발아할 때는 특정 균류와의 공생이 필요하며, 이 공생균류가 영양을 공급한다.
씨앗이 발아를 위해 영양분을 비축하지 않고 스스로 싹을 낼 수조차 없는 점은, 씨앗의 개념에서 벗어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게한다. 보통 씨앗은 유식물(幼植物)이 발아하기 위해 영양 저장소를 갖기 마련이지만, 지구에 가장 마지막으로 등장한 난의 씨앗은 영양 저장소를 갖지 않는다. 이는 진화가 무엇을 선택했는지를 고찰하게 한다.

난은 화분매개곤충과의 공진화(共進化)의 예로 알려져 있으며, 현대에도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작품 공간에 있는 여러 종류의 꽃들은, 매개곤충이 활동하는 시간에 맞춰 향기가 강해지는 시간이 제각기 다르다. 이로 인해 작품 공간의 향기도 아침, 낮, 저녁 시간대에 따라 변화한다.